8월 제주의 하늘

  매일이 예쁜 제주. 그래서 특별하지 않은 것 같다.  

삼락공원 연꽃

무더운 여름, 땀을 한껏 흘리고 찾아간 삼락공원. 고귀하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연꽃을 볼 수 있어서 보상받은 느낌. 삼락공원의 연꽃 군락은 규모가 작은편이지만, 부산에서는 연꽃을 볼 수 있는 몇 안되는 곳. 매년 찾아가 담아와야지.

태종사의 수국

태종사의 수국

해운대

  여름하면 바다. 부산의 바다하면 해운대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. 피서철의 뜨거운 열기도 좋지만, 사실 해운대의 해무가 정말 멋집니다.